국회,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 개소
국회,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 개소
  • 신용승 기자
  • 승인 2024.04.0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등록업무, 출입증 발급, 보좌직원 임용안내 등 원스톱 지원
백재현 사무총장 “국회 개원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이뤄지도록 할 것”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 개소식 참가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국토일보 신용승 기자] 대한민국국회(국회의장 김진표)는 국회의원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8일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을 개소하며 본격적인 개원 준비 체제를 가동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 3월부터 국회사무처를 비롯해 소속기관이 모두 참여한 제22대 국회 개원준비위원회(위원장 박장호 사무차장)를 구성해 개원 준비를 진행해 왔다.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은 국회의원선거 다음 날인 11일부터 국회의원 임기 개시 전날인 5월 29일까지 개원 업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국회법 제2조제2항에 따른 국회의원 등록업무를 비롯해 국회 출입증 발급, 보좌직원 임용 및 입법지원기관 안내 등의 업무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서는 국회의원선거 이후 주인을 찾게 될 의원 배지를 공개했다. 국회의원 배지는 일련번호가 새겨져 있으며, 국회의원 등록순서에 따라 배부될 예정이다.

백재현 국회사무총장은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에서 개원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국회사무처는 제22대 국회 개원이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