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석탄재 수처리 활용 사업승인 획득
남동발전, 석탄재 수처리 활용 사업승인 획득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4.04.0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 최초 석탄재 수처리제 생산 기술개발 성공
최근 11개월의 평가 끝에 석탄재 수처리제 재활용 사업 승인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이 지난해 국내 최초 석탄재 수처리제 생산기술개발에 성공한데 이어 지난 3월 석탄재 수처리제 재활용에 대한 사업승인을 획득해 석탄재를 수처리제로 활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석탄재 수처리 활용 기술에 대해 지난해 5월부터 평가기관을 통해 재활용 환경성 평가를 진행했고, 올해 3월까지 11개월 동안의 평가 끝에 평가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석탄재를 수처리제로 재활용하는 유형의 사업승인을 획득했다. 

남동발전은 지난해 발전소 운영 중 불가피하게 발생 되는 폐기물인 석탄재를 활용해 발전소 폐수를 처리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나, 폐기물관리법에서 규정하는 재활용 유형에 해당되지 않아 제품생산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재활용환경성평가’는 폐기물관리법에서 허용하는 재활용 유형이 아닌 경우에도 재활용 기술이 환경적으로 안전할 경우 법 개정 없이 재활용을 가능하게 하는 적극행정 제도다. 

석탄재의 경우 토양・지하수 등에 접촉하며 재활용하는 매체 접촉형 평가는 있었지만 새로운 물질・용도・방법으로 직접 접촉하지 않는 비매체접촉형 평가는 이번이 최초 사례다.

남동발전은 이번 사업승인을 통해 새로운 유형의 재활용 기술개발을 개척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제품은 안전성과 친환경성은 물론 기존 제품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해결하는 성능을 자랑한다는 것이 남동발전의 설명이다.

남동발전은 연구개발 과정에서 개발된 석탄재 수처리제를 영흥발전본부 탈황폐수처리 본 공정에서 시험운전해 탁월한 수처리 성능을 확인했고, 유해화학물질 취급 없이 운전함으로서 화학 안전사고를 예방 방안을 찾기도 했다.

이번 재활용환경성평가 승인을 통해 석탄재 수처리제를 곧 시장에 출시할 수 있게 됐고,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수처리제 수출의 길도 열게 됐다. 

남동발전 측은 “앞으로도 발전부산물 자원순환 기술을 혁신해 그 성과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