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준 LH 사장, 신길2 도심복합사업 선도지구 현장점검
이한준 LH 사장, 신길2 도심복합사업 선도지구 현장점검
  • 이경운 기자
  • 승인 2024.02.1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신길2지구 도심복합사업 현장 방문해 주민소통 시간 가져
이한준 LH 사장(오른쪽 3번째)이 영등포구 신길2지구 지역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한준 LH 사장(오른쪽 3번째)이 영등포구 신길2지구 지역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는 15일 이한준 사장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하 도심복합사업) 선도지구인 영등포구 신길 2지구 현장을 점검하고 지역 주민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도심복합사업은 기존 재개발 방식으로 사업 진행이 어려운 지역에 공신력 있는 공공이 참여해 용적률 등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주민 주도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길2지구는 2014년 재정비촉진구역에서 해제되는 등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지난 2021년 도심복합사업으로 지구지정된 후 다음해 선도지구 중 최초로 주민대표회의가 구성돼 사업이 본격화됐다.

LH는 지난해 주민 선호도 조사,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수렴한 주민 의견을 토대로 기본설계를 마무리했고, 올해에는 최종 주민의결을 거쳐 총 1천 3백여호에 대한 사업승인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이한준 사장은 “도심복합사업은 도심내 신규 주택공급 물량을 확보하는데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주민들과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 서울지역 주택공급 부족 해소를 위해 사업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