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우크라이나 수도공항 확장사업 협약 체결
한국공항공사, 우크라이나 수도공항 확장사업 협약 체결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3.11.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오른쪽부터)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글로컬사업본부장과 올렉시 두브레브스키 보리스필 수도공항장, 노재학 현대건설 글로벌지원실장이 최근 폴란드 바르샤바 래디슨호텔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보리스필 수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한국공항공사)
(사진 오른쪽부터)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글로컬사업본부장과 올렉시 두브레브스키 보리스필 수도공항장, 노재학 현대건설 글로벌지원실장이 최근 폴란드 바르샤바 래디슨호텔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보리스필 수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한국공항공사)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한국공항공사와 현대건설이 우크라이나 수도공항의 재건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공항공사와 현대건설은 최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 키이우 보리스필 수도공항공사와 ‘보리스필 수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보리스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은 약 1조3,000억원 규모로 우크라이나 수도 최대 관문공항인 키이우국제공항의 터미널 및 활주로를 재건·확장하는 사업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글로컬사업본부장, 올렉시 두브레브스키 보리스필 수도공항장, 노재학 현대건설 글로벌지원실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사는 사업정보 공유, 공동 사업 발굴 등 보리스필 수도공항 재건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으며 ▲수도공항공사 측은 관련 정보제공 및 원활한 사업을 위해 지원 ▲공사 측은 공항 운영 컨설팅, 국제교육·훈련, 공사의 항행안전장비 등을 제공 ▲현대건설 측은 프로젝트를 위한 설계·조달·시공을 담당할 예정이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보리스필 공항의 피해 복구뿐 아니라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공항 인프라 시설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대한민국의 공항 운영 노하우가 동유럽 지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