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13년만에 신규 아파트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흥행 예감
용인 13년만에 신규 아파트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흥행 예감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3.11.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지역서 해제, 실수요 및 투자자 ‘관심’… 전대·에버랜드역 초역세권 자랑
계약금 분납제(5%)·중도금 무이자(일부)·전매제한 6개월 등 특별 혜택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투시도.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투시도.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이 지난 3일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은 13년만에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과 청약이 자유롭다는 점, 수도권 내에서 합리적인 금액의 분양가로 이미 흥행이 예견된 바 있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청약 일정에 따르면 11월 16일에 특별공급에 이어 ▲17일 1순위 ▲20일 2순위가 진행되며 24일에는 당첨자 발표를 진행한다.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는 서류 접수가 진행, 오는 12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이 실시된다.

이 현장은 단지 바로 앞 전대·에버랜드역을 초역세권으로 이용 할 수 있다. 전대·에버랜드역 탑승 후 수인분당선(기흥역, 구성역(GTX-A 예정), 미금역(신분당선), 수원역 등) 접근이 용이하다. 향후 GTX-A(용인역) 개통 시 수도권 북부 지역과 서울 지역까지 접근성이 용이해질 전망이며 경강선 연장(계획) 및 용인경전철, 광교연장(계획)이 확정되면 더블 초역세권(환승역)의 입지까지 누릴 수 있게 된다.

광역도로교통망 호재도 강점이다.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포곡IC)가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단지와 인접해 있다. 내년 세종~포천 고속도로(안성~구리 구간) 개통 시 서울 접근성 및 광역교통망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은 지하 2층, 지상 최고 29층, 5개동 단지 규모를 갖췄으며 전용면적 59㎡(132가구), 74㎡(62가구), 84㎡(154가구) 등 총 348세대다. 여기에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더불어 4Bay(일부세대 제외), 지상에 차 없는 단지 등 트렌디한 혁신 설계를 적용해 채광 및 통풍이 우수하고 쾌적하며 안전한 주거 환경을 누릴 수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용인특례시 처인구는 세계 최대규모의 시스템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동시에 들어설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남사읍 일대 개발면적 약 215만평, 300조원 투입 예정이고, SK하이닉스가 원삼면 일대 개발면적 약 126만평, 120조원 투입할 예정으로 총 341만평 420조원이 투자되는 세계 최대규모 반도체도시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이 지역은 앞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전망으로 실거주 및 투자관심이 급상승 중이다.

신혼부부, 자녀를 둔 가정 등의 안심 통학권이 강점이다. 단지 주변 도보 거리에 병설유치원, 포곡초, 포곡중 등이 위치해 학세권 환경을 갖췄다. 게다가 단지 내 어린이집 개설도 예정돼 있으며 단지 앞에는 신대천 산책로가 자리해 수변공원 여가 생활까지 즐길 수 있다.

또한 현재 용인시는 각종 규제지역에서 해제돼 청약이나 대출, 세금부담 등에서 자유로우며 세대주, 세대원, 다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견본주택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죽전역 인근에 자리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