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민간·지자체’ 주도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공모
국토부, ‘민간·지자체’ 주도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공모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3.09.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세종청사 전경.
국토부 세종청사 전경.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정부가 민간기업과 지자체가 주도해 지역의 거점을 조성하는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을 공모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늘(5일)부터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의 공모를 공고하고, 지자체 공모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존 기업도시는 균형발전을 위해 민간기업 주도로 투자·개발하는 사업이다. 2004년에 도입, 6개 시범사업이 선정돼 추진됐으나 면적기준 등 과도한 개발규제와 도시·건축 규제특례 부족, 시행자·입주기업 지원 부족 등으로 기업의 참여가 저조했다.

기업혁신파크는 기존 기업도시의 지원혜택 뿐만 아니라 기업과 지자체의 수요를 적극 반영해 기업이 원하는 개발·투자가 가능토록 합리적인 개발규제 완화와 다방면의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시행자 및 입주기업에 대해 법인세 및 재산·취득세 등 세제지원, 임대료 감면, 토지수용권 등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아울러 이번 공모로 선정하는 선도사업에 대해서는 전문기관을 통해 지속적인 사업컨설팅도 지원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공모를 거쳐 올해 12월 선도사업지구 두 곳 이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박정수 국토부 성장거점정책과장은 “기업이 만든 공간에 지역성장을 위한 정부지원을 연계하는 기업혁신파크를 통해, 민간이 주도하는 지방시대 추진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혁신파크가 균형발전의 초석이 되는 지역거점 조성전략이자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만큼, 이번 공모에서 선정되는 선도사업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