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 조성·확산 사업 공모··· 14개 지자체 선정
국토부, 스마트 조성·확산 사업 공모··· 14개 지자체 선정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3.02.0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스마트시티 조성ㆍ확산 사업 공모 포스터.(사진제공 : 국토부)
올해 스마트시티 조성ㆍ확산 사업 공모 포스터.(사진제공 : 국토부)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국토교통부가 기존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찾아내고 만들어 나가는 ‘2023년 스마트시티 조성·확산사업’ 공모를 실시했다.

지난 5일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는 우수솔루션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솔루션 확산사업, 도시 전역에 종합솔루션을 실증해 스마트시티 거점을 조성하는 거점형 사업, 기후위기, 지역소멸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선도도시 조성을 위한 강소형 스마트시티 사업 등을 모집한다.

거점형 스마트시티는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 솔루션을 개발·구축해 스마트시티 확산을 견인할 수 있는 조성사업으로 올해는 스마트 거점 역할이 가능한 2개 도시를 선정하며 선정 지역별로 3년간 국비 200억원을 지원(지방비 1:1 매칭)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을 실증하고 사업화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규제해소를 지원하고 기업·지자체 수요에 맞는 도시공간을 조성할 수 있도록 공간규제 특례 지원도 병행할 방침이다.

강소형 스마트시티는 중소도시들이 기후위기·지역소멸 등 최근의 환경변화에 대응력을 확보해 지속가능성과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특화솔루션을 집약한 선도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친환경ㆍ탄소중립 특화도시, 기후재해-zero 선도도시 등 기후위기 대응형 2개소와 인구변화 대응 도시, 지역산업 활력지원 도시 등 지역소멸 대응형 2개소 등 총 4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인구 100만 이하 도시를 대상으로 하며 선정된 사업지에는 총 2년간 국비 120억원을 지원(지방비 1:1매칭)할 예정이다.

이어 솔루션 확산 사업은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버스 쉘터 등 효과성이 검증된 스마트 솔루션들을 전국적으로 골고루 보급해 국민들이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인구 30만명 미만의 지자체 대상으로 총 8곳의사업지를 선정하고 사업지 당 1년간 20억원의 국비를 지원(지방비 1:1 매칭)한다.

각 사업은 오는 4월 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 조성·확산 사업은 지자체가 시민, 기업과 함께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서 기존 도시의 혁신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스마트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