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 사고액 3513억… 4년간 117배↑
HUG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 사고액 3513억… 4년간 117배↑
  • 이경운 기자
  • 승인 2022.09.2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일준 의원 “임대인 체납 여부 등 정보 투명하게 개선해야” 지적
서일준 의원.
서일준 의원.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주택보증사고 사고액이 지난 2018년 30억에서 2021년 3,513억 원으로 약 117배 급증했다.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이 HUG로부터 제출받은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 주택산정 기준별 사고건수 및 금액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30억(15건) ▲2019년 494억(256건) ▲2020년 1,842억(933건) ▲2021년 3,513억(1663건)으로 전세대출제도를 악용한 사고가 매년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란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대위변제 3건 이상 채무자 중 연락 두절 등 상환 의사가 없거나, 최근 1년간 임의상환 이력이 없고, 미회수 채권 금액이 2억 이상인 채무자 등을 ‘나쁜 임대인’으로 지정해 HUG가 관리하는 인원이다.

유형별 현황을 보면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가 사고를 일으킨 아파트, 오피스텔 및 노인복지주택은 ▲2018년 21억(10건) ▲2019년 88억(52건) ▲2020년 387억(219건) ▲2021년 661억(380건)규모다.

또한 연립·다세대·단독·다중·다가구주택은 ▲2018년 9억(5건) ▲2019년 405억(203건) ▲2020년 1,433억(704건) ▲2021년 2,332억(1072건)으로 집계됐다.

감정평가서를 이용한 경우 2018년에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고, 2019년 당시 1억(1건)에 불과했으나, 2020년 22억(10건), 2021년 520억(211건)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집중관리 다주택채무자들의 사고액은 결국 세금으로 충당하는데 매년 수백억 규모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HUG를 통한 사고 및 임차인의 피해방지를 위해 계약 체결시 임대인의 세금 체납 여부 등 관련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제도를 투명하게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