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침수피해 잇따라 …사당동 극동아파트 축대 탈락·정전·단수
서울 침수피해 잇따라 …사당동 극동아파트 축대 탈락·정전·단수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2.08.0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8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100~300mm 안팎의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동작구 사당동 극동아파트는 이 날 오후 9시 55분쯤 107동 뒷 편 길이 20미터의 축대 상부부분이 탈락돼 떨어져 주민이 대피했으며, 아파트 전체 동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긴 채 9일 오전 현재까지 복구되지 않은 상황이다.

지하철 7호선 이수역은 폭우로 천장이 무너져 내리고, 서초구 우성아파트 사거리와 대치역 은마아파트 일대 도로도 잠수됐다.

서울과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비가 쏟아지면서 오후 9시께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서울 지하철 일부 노선과 도로 곳곳도 잠겼다.

서울 및 한강 상류지역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어나 9일 오전 4시 40분부터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구간도 양방향 전면 통제됐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 수방 상황실을 가동하며 지역별 호우 피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