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노조·감사실, "청렴한난 목표로 똘똘 뭉쳤다"
한난 노조·감사실, "청렴한난 목표로 똘똘 뭉쳤다"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1.02.2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감사실, 반부패·청렴문화 조성 협력관계 구축
23일 '반부패·청렴정책 실천협약' 체결
한난의 반부패청렴정책 실천 협약식. 황찬익 상임감사위원(좌)와 이홍성 노조위원장.
한난의 반부패청렴정책 실천 협약식. 황찬익 상임감사위원(좌)와 이홍성 노조위원장.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 노동조합(노조위원장 이홍성)과 감사실(상임감사위원 황찬익)은 청렴한난 실현을 위해, '반부패·청렴정책 실천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화) 밝혔다.

이번 협약은 황찬익 상임감사위원의 경영 제언에 따라 올해 3월 1일부로 신설되는 '청렴TF' 출범에 앞서 노동조합과 감사실이 한난의 청렴 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해 협력을 선언한 것이다. 향후 '노·감협의체'를 구성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다양한 청렴 운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노·감 협의체'는 전 사업장별 노조 지부장을 특임청렴관으로 임명하고, △전 직원 반부패·청렴 활동 동참 및 실천 독려 △불합리한 관행, 갑질 및 직장 내 괴롭힘 등 청렴 저해 요인 발굴 및 개선 △조직문화 혁신 및 신바람 나는 직장 분위기 조성 △반부패·청렴정책 실천 우수직원 포상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황찬익 한난 상임감사위원은 "공사 경영의 중요한 축인 노동조합과 반부패‧청렴활동을 실천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반부패‧청렴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서로를 존중하는 일터,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해내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홍성 한난 노조위원장도 "조합원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공기업 노조로서 사회적 책임을 적극 수행하고자 노사가 한마음 한뜻으로 합심해 깨끗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