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주택건설업체, 내달 8천여가구 공급
대형 주택건설업체, 내달 8천여가구 공급
  • 홍성일 기자
  • 승인 2008.08.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협회, 서울 2천920가구 등 수도권에서만 8천873가구 분양

내달 대형 주택건설업체들이 전국에서 공급하는 물량은 총 8,184가구로 전년대비 11% 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대형주택건설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주택협회(회장 신 훈)는 소속 회원사들은 9월 전국에서 8,184가구(일반분양분 6,343가구, 재개발, 재건축, 지역조합 조합원분 1,841가구)의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8월 5,723가구 대비 43.0%증가했고, 전년 동기 9,190가구 대비 10.9% 감소한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지역이 경기 3,784가구, 서울 2,920가구, 인천 1천169가구 순으로 7,873가구로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지역 물량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수도권외 지방은 부산에서만 31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수도권은 8월 4,600가구 대비 71.1%증가했으나 수도권외 지방은 8월 1,123가구 대비 72.3%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분양주택이 4,862가구, 재건축․재개발 등 조합 주택이 2,722가구, 임대주택이 600가구이며, 규모별로는 60㎡이하가 826가구(10.1%), 60㎡초과〜85㎡이하가 3,980가구(48.6%), 85㎡초과 주택이 3,378가구(41.3%)로서 국민주택규모 이하(85㎡이하)가 전체 물량의 58.7%를 차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