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달 걸리는 노후 밸브실 공사, 하루만에 끝낸다
1달 걸리는 노후 밸브실 공사, 하루만에 끝낸다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0.11.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영기술(주) ‘보수보강용 재생 밸브실’ …혁신 아이디어 우수상 수상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주관해 지난 20일 열린 ‘2020년 대한민국 물산업 혁신창업 대전’에서 아이디어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삼영기술(주)의 ‘보수보강용 재생 밸브실’은 앞으로 지자체와 물 관련 공공기관 등에서 매우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영기술(대표이사 함윤경)이 개발, 상용화 한 ‘보수 보강용 재생밸브실(일명 밸브실 IN 밸브실: VIV)’은 기존에 10년∼20년이상 넘은 노후 밸브실이 부식, 누수 등으로 인해 제 기능을 못할 뿐만 아니라 현장 민원 및 안전사고를 적지않게 유발하고 있는 실태를 업그레이드 하려는 열정에서 시작됐다.

이 아이디어 재품이 돋보이는 점은 공장에서 미리 제작된 재생밸브실을 노후 밸브실 상부를 철거한 뒤 내부에 곧바로 삽입해 안착시키고, 현장에서 용접으로 마무리 하면 신품같은 밸브실로 재탄생하도록 했다.

또한 노후밸브실과 재생밸브실 이격공간은 몰탈 등으로 충전해 누수, 부식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쉽게 말해 카트리지 교체 방식과 유사하다고 설명할 수 있다.

노후밸브를 현장타설해 다시 새 밸브실을 만드는 경우 공사기간이 28일이나 소요되고, 이에 따른 민원, 안전사고 등이 뒤따를 우려가 높은 게 현 주소다.

그동안 한 달정도 걸리던 노후밸브실 개선공사가 보수 보강용 재생 밸브실을 적용하면 단 하루만에 시공이 완료되기 때문에 공기단축, 경제성 향상, 유지보수관리 개선, 안전성 제고 등이 가능해져 찐 혁신 아이디어로 주목을 받고 있다.

삼영기술측 관계자는 “보수 보강용 밸브실 개발은 매일매일 현장작업을 하면서 노후 밸브실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던 끝이 아이디어를 얻었다”면서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 유용하게 현장 적용되고 있으며, 기존 노후 밸브 보수나 개선공사에 단기간, 저비용 효율을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수조달등록제품 지정업체인 삼영기술은 복합패널 밸브실(맨홀장치) 우수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아무리 좋은 혁신아이디어 제품이 탄생했어도 사용자측에서 기존의 카르텔에 묶여 외면하면 버려지는 페이퍼 아이디어에 불과하다.

지자체, 공공기관 등 관련 발주처에서 적극적으로 현장 적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줘야 물 산업계 혁신창업 바람이 널리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영기술측 관계자는 “보수 보강용 밸브실 개발은 매일매일 현장작업을 하면서 노후 밸브실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던 끝이 아이디어를 얻었다”면서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 유용하게 현장 적용되고 있으며, 기존 노후 밸브 보수나 개선공사에 단기간, 저비용 효율을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영기술측 관계자는 “보수 보강용 밸브실 개발은 매일매일 현장작업을 하면서 노후 밸브실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던 끝이 아이디어를 얻었다”면서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 유용하게 현장 적용되고 있으며, 기존 노후 밸브 보수나 개선공사에 단기간, 저비용 효율을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