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고현항 매립지 등 항만 재개발 사업 본격화… 마이애미·시드니 뒤 잇는다
거제 고현항 매립지 등 항만 재개발 사업 본격화… 마이애미·시드니 뒤 잇는다
  • 이경운 기자
  • 승인 2020.11.2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고현항 등 항만 재개발 사업 속도… 노후 항만에서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재탄생

미국 마이애미항, 호주 시드니항 등을 벤치마킹해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 전망
거제 빅아일랜드 조감도.
거제 빅아일랜드 조감도.

거제 고현항 매립지 빅아일랜드, 부산 북항 등 항만 재개발 사업이 전국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의 마이애미, 호주 시드니의 달링 하버 등의 뒤를 이어 세계적 항구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거제 고현항 매립지 사업을 비롯한 항만 재개발이란 항만구역 및 인근 지역의 항만·주거·관광·상업·문화 등의 시설을 개선, 정비하는 사업이다. 항만의 기능을 되살리거나 친수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에 그치지 않고 구역 내에 다양한 기능의 기반시설을 함께 조성함으로써 보다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시키는 것에 그 목적이 있다.

■ 미국 마이애미항, 항만 재개발 사업으로 연간 수백만명 관광객 몰리는 명소로 발전

가장 대표적인 것이 미국 플로리다의 마이애미 항만이다. 과거 제대로 된 크루즈 부두조차 없던 이곳은 항만 재개발을 통해 10석의 크루즈 선석을 확보한 거대 항만으로 거듭났고 인근의 개발도 활발히 이뤄지며 독특한 디자인의 호텔, 상점이 모여있는 아르데코 지구 등이 조성됐다.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한 새 크루즈터미널 공사 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현재 마이애미항은 크루즈 터미널 운영을 통해 1년에 수백만명의 관광객이 몰리고 2000만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을 만큼 전세계 크루즈 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고, 이를 통해 해양 부촌으로 성장해 항만 재개발 사업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이러한 항만재개발 사업은 근대식 항만이 조기에 형성된 서구 문화권과 일본 등에서는 이미 30여년전부터 추진되어온 사업이다. 이들 사례를 살펴보면 항만기능과 도시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반 시설을 배치하고 친수공간을 조성하는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해안 입지를 활용해 아름다운 경관을 꾸미고 랜드마크 시설을 건립한 것도 눈에 띈다. 앞서 언급한 마이애미 외에도 호주 시드니항의 달링 하버, 스페인의 발렌시아항, 일본 요코하마의 미나토미라이21 등이 그 예다.

■ 2000년대 들어 국내 총 13개 항만 대상 재개발 사업 본격 추진

우리나라에서도 항만 재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2007년 '항만재개발법'을 제정하고 13개 항만, 19개 대상지의 항만재개발 기본 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후 및 유휴 항만을 배후도심과 연계한 친환경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탈바꿈시킨다는 목표에서다.

실제로 2008년 착공돼 국내 최초의 사업으로 이름을 올린 부산 북항 1단계 사업을 비롯해 현재한방병원 등이 개발 중인 거제 고현항 매립지 빅아일랜드, 광양항 묘도투기장, 영종도 투기장 등 4개소가 공사중이며 동해 묵호항(묵호지구 1단계), 여수신항 2개소는 공사를 마쳤다.

특히 해양수산부는 최근 이들 항만 재개발 사업을 한층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지난해 부산 북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19년도 항만재개발 정책설명회'를 통해 국내외 항만재개발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거제 고현항 매립지 빅아일랜드 등에 민간참여를 유도하는 등 항만 재개발사업의 빠른 사업 진행에 나선 것이다.

■ 제2의 마린시티로 주목받는 거제 고현항 항만 재개발 사업 '거제 빅아일랜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거제 고현항 항만 재개발 사업 '해양복합도시 거제 빅아일랜드'다. 이달 2차분 필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2차분 개발용지에는 거제시 최대규모의 도심 중앙공원이 인접하고 중앙공원 내 지하층에는 지하 2층, 총 530대 규모의 초대형 주차장을 설치할 계획으로 고현동의 주차난 해소에 큰 영향을 끼침과 동시에 지역 내외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미 1단계로 한방병원, DY빌딩 등의 건축물이 개발되고 있어 더욱 많은 관심을 모은다.

부산에서 해운대 '마린시티'가 부촌으로 자리잡았듯 거제 빅아일랜드 역시 제2의 마린시티로서 거제의 부촌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 국내 최초 항만 재개발 사업, 부산 북항

부산에서는 북항 1단계 재개발 사업이 2030년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부산항대교 안쪽 838만㎡ 부지에 해양공원, 수변공간, 랜드마크, 공연장, 마리나 등으로 구성되는 친수·문화지구를 비롯해 국제교류·도심복합지구 등 총 5개 특화지구가 조성된다. 향후 홍콩항, 싱가포르항처럼 도시 속의 항구도시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여기에 지난해에는 2단계 사업 기본계획까지 발표됐다. 총 사업비 2조 5천억원 상당의 민간자본을 유치하고 2022년 공사에 착수해 2030년까지 자성대부두,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숙박을 비롯해 전시·관광·쇼핑공간이 들어서게 되며 해양 금융·비즈니스 등 고부가 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 인천 영종도, 전남 광양서도 항만 재개발 사업 공사 진행 중

이 외에도 인천에서는 민간자본 3283억원을 들여 해양 레저·관광, 연구 시설, 수변공원 등을 2021년까지 조성하는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항만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으며 전남 광양에서는 2026년까지 청정에너지와 첨단기술이 복합된 미래지향적 항만·에너지 허브단지를 새로 짓는 묘도 준설토 매립장 항만 재개발 사업이 추진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