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그린뉴딜 성공 위해 전기차 보급사업에 가속페달
환경부, 그린뉴딜 성공 위해 전기차 보급사업에 가속페달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0.08.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업계 간담회(8월 10일) 등 10월까지 릴레이 현장 의견수렴
-전기차 보급물량 조정 및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추진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종간 보급물량 조정과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에 나선다.

10일 환경부는 관련 업계 등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침체, 저유가 상황에 대응해 전기차 보급사업 추진현황을 중간 점검하고, 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서울 방배동 한국자동차환경협회 사무실에서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대상 11개 제작·판매사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어 20일에는 서울역 KTX회의실에서 시도 전기차 보급사업 담당관 회의를 연다.

환경부는 관련 업계 간담회와 시도 회의를 통해 업체 및 시도별 상반기 전기차 보급실적을 중간 점검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하반기 추진계획과 건의사항 등을 함께 논의한다.

 특히, 전기차 차종별 보급상황과 시장수요를 집중 논의하고, 이를 토대로 승용차와 초소형화물차 보급예산을 화물차와 버스로 전환하는 등 올해 전기차 보급예산 조정방안도 8월 중에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보급사업 추진과정에서 제기된 일부 미비사항을 보완하고, 사업 추진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021년도 전기차 보급사업 지침 마련 작업을 예년에 조기에 착수키로 했다.

이와 관련, 지난 8월 7일 열린 자동차 관련 4개 협회 간담회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지자체, 관계 전문가, 관련 협회 등과 논의를 거쳐, 최근 국제동향을 점검하고 국내 시장 여건과 보급상황을 종합 분석해 전기차 보조금 산정체계 개편방안을 마련한다.

 이 과정에서 그린뉴딜의 정책목표인 기후위기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보조금 산정기준을 전면 개선해, 차종별 지원금액을 새로이 도출하고, 고가의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제외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그린뉴딜 성과 창출을 위해서는 차질 없는 전기차 보급 이행이 중요하다”면서 “현장 일선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며 전기차 관련 업계·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업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