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집중호우 피해 신속 복구’ 지원에 총력
한국환경공단‘집중호우 피해 신속 복구’ 지원에 총력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0.08.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수 피해 조속 복구 위한 환경기초시설 긴급 기술지원단 가동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최근 전국적인 집중호우에 대응한 전사 긴급점검회의를 실시하고 홍수피해의 조속한 복구를 위한 “환경기초시설 긴급 기술지원단”을 구성했다고 7일 밝혔다.

‘환경기초시설 긴급 기술지원단’은 집중호우에 따라 전국에서 운영중인 하·폐수, 매립시설 등 환경시설 침수 피해 발생으로부터, 국민 안전 위협 및 수질오염 등의 문제 발생에 최우선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조직됐다.

기술지원단은 하수도처장을 단장으로 환경시설관련 부서 및 공단 6개 지역본부를 연계한 전국단위 지원조직으로 운영된다.

 세부적으로 본사에서는 환경부와 지자체 간 홍수피해 지원 및 복구를 위한 예산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지역본부는 관할 지역 내 공공·민간 환경시설 피해현장 조사 및 피해 상황을 파악해 복구계획 수립지원과 복구 완료 후 피해시설 시운전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긴급 기술지원단은 집중호우 상황종료 및 피해시설 복구 후 정상 가동 시까지 운영되며, 피해 현황파악과 복구를 위한 예산지원, 설비교체 필요 시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피해발생 지자체에 지원단 구성 상황을 알리고 신속한 지원체계 확보를 위한 긴급 연락망을 구축해 피해상황 대처에  실효성을 제고키로 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국가적 재난상황에 준하는 홍수피해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공단은 전국단위 전문인력 지원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와 책무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수 피해 조속 복구 위한 환경기초시설 긴급 기술지원단 활동 모습
홍수 피해 조속 복구 위한 환경기초시설 긴급 기술지원단 활동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