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시설재난공제회, 폭우. 태풍 대비 긴급 '재난대응태세' 돌입
교육시설재난공제회, 폭우. 태풍 대비 긴급 '재난대응태세' 돌입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0.08.04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폭우 장기화 및 태풍 '하구핏' 북상
재난대응새테세 돌입과 폭우피해 현장점검 지원 총력
박구병 회장 주재 긴급 간부회의 현장 전경.
박구병 회장 주재 긴급 간부회의 현장 전경.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전국 폭우 장기화 및 태풍 ‘하구핏’ 북상에 따라 교육시설재난공제회(회장 박구병)는 교육연구시설에 발생된 폭우피해에 대해 가용할 수 있는 최대한의 자원을 동원하고 전직원 재난대응태세에 돌입할 수 있도록 3일 회장 주재의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8월 3일 오후 4시까지 집계된 집중호우로 인한 교육연구시설 지역별 피해접수 상황으로는 ▲서울·강원권 4건 ▲경기·인천권 32건 ▲충청권 47건 ▲대구·경북권 9건 ▲부산·경남권 27건 ▲호남·제주권 13건 총 132건으로 수해 99건, 풍해 16건, 낙뢰 17건으로 집계됐다.

추가적인 폭우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이번 긴급대책회의에서는 집중호우 현황을 분석하고 재난 발생 시, 즉각적인 초동대처를 위한 전문가 인력풀 및 예산을 점검했다.

기획조정실, 경영지원본부, 공제사업본부, 교육지원본부, 안전관리본부 및 6개 권역별 지역본부는 1만 5천 교의 교육시설 재난상황을 24시간 비상상황반을 가동해 사고 접수 및 집계한다. 또한 교육연구시설 재난 발생 시, 즉각 현장조사반을 파견해 교육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모든 자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대책회의에서 박구병 회장은 “교육연구시설 관계자들에게 집중호우 및 태풍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학교 배수로 점검, 수방시설 점검, 학교 주변 저지대 반복 침수지역 점검 등 실질적인 재난예방 정보를 긴급 공유하라”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