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당대표 후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및 수소실증화단지 방문
이낙연 당대표 후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및 수소실증화단지 방문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0.07.2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인 암각화 보존과 울산수소도시 육성에 적극 노력할 것"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28일 울산을 찾아 반구대 암각화와 수소실증화단지를 방문한다.

국보 285호인 반구대 암각화는 큰 비만 오면 물에 잠겨 사연댐 수위를 낮추고, 부족한 식수는 운문댐 물을 끌어오는 방안이 국가적으로 추진됐다. 그럼에도 진척이 없자 최근 송철호 울산시장이‘암각화 보존과 물 문제’를 한국판 뉴딜에 포함시킬 것을 공식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이 후보는 울산의 주요 현안 사업인 ‘2030년 세계 최고 수소도시 육성’추진을 위한 수소실증화단지를 방문해 ‘수소도시’를 꿈꾸는 울산의 미래를 둘러볼 예정이다.

이 후보는 “2019년 국무총리 시절 저의 주재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만큼 식수 공급과 암각화 침수 문제를 함께 해결하도록 협의하겠다”라며, “국보인 반구대 암각화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025년까지 1조2711억이 투입되는 울산시의 수소도시 육성사업이 한국판 그린뉴딜을 선도할 수 있는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현장을 둘러보고 민주당과 정부 차원의 역할이 무엇인지 적극 검토해볼 것”이라며 방문 소회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