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린모빌리티 선도할 전기버스 도입 박차… 하반기 166대
서울시, 그린모빌리티 선도할 전기버스 도입 박차… 하반기 166대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0.07.2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린뉴딜 추경 편성 통해 하반기 166대(시내 129, 마을 37) 추가 도입
- 올해 총 257대 도입 예정, 상반기 계약분(시내 91대)은 6월부터 순차 도입 중
- 마을버스도 표준모델 마련, 8월까지 주행성능 테스트 및 제안서 평가 마무리
- “21년부터 친환경버스 100% 목표”…전기버스 지속 확대 및 전면 교체 준비 본격화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서울시가 수송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그린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한 전기버스 도입에 박차를 가한다.

그린뉴딜 추경 편성액 국·시비 합계 248억원을 활용, 하반기 시내 129대, 마을 37대의 전기버스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전기버스 도입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례 없는 사회경제적 위기 속에서 그린 모빌리티 구현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과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차질없이 진행돼야 할 사업 중 하나다.

상반기 계약된 차량 시내 91대까지 포함하면 올해 서울시는 총 257대의 전기버스를 추가로 운영하게 된다.

2019년까지 1711번 등 16개 노선에 135대의 전기버스가 운행 중이며, 올해 연말까지 총 392대로 늘어나게 된다.

기 계약된 상반기 도입분 91대는 차종 선정(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현대차, 하이거)을 이미 마치고, 지난 6월부터 평창동 지역 중형 시내버스 2대 도입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투입·운행 중이다

시는 하반기 도입물량도 발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다. 시내버스는 7월 중 전기버스 도입노선 결정과 계약을 마무리하고 차량 제작에 들어가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운행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또한 마을버스는 7월 중 서울시 전기마을버스 표준모델을 결정하고, 마을버스운송사업조합 주관으로 8월 중 제안서 평가 및 차종선정을 끝내고, 차량제작과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주택가 등 생활도로 구석구석을 운행하는 마을버스의 경우 전기버스로 교체 시 주거지 주변 소음과 오염물질 배출 문제를 크게 줄일 수 있어 도입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기버스는 주행 시 질소산화물(NOx)과 같은 오염물질 및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CNG버스보다 진일보한 대표적인 그린 모빌리티 수단이다.

CNG 버스는 연간 1대당 이산화탄소 약 80.9톤, 질소산화물 66㎏를 배출되나, 전기버스는 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다.

버스의 경우 1대당 연간 주행거리가 약 85,000km으로 전기버스로 교체 시 오염물질 감축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료비가 CNG 버스보다 저렴하여 연간 대당 약 12.6백만원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시내버스 신규 도입(220대)에 적용하면 연간 약 2,800백만원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어려운 사회경제적 여건 속에서도 그린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해 전기버스 확대 도입을 결정했다”며, “내년부터 대폐시기가 도래하는 모든 버스를 전기, 수소버스로 교체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도 차질 없이 이행, 친환경 교통 선도 도시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