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뉴딜 '동해북부선' 건설 가시화… 53년 만에 복원
한반도 뉴딜 '동해북부선' 건설 가시화… 53년 만에 복원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0.04.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통일부, 판문점선언 2주년 계기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 개최
강릉~고성 제진 구간(110.9km) 건설사업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교통망 확충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연결 노선도.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연결 노선도.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한반도 뉴딜로 일컫는 대륙철도망 연결의 길이 열리게 된다. 동해북부선이 53년만에 복원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와 통일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2주년을 계기로 27일 강원도 고성군 제진역에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동해북부선 철도 건설사업이 국내 경제활성화 및 남북철도연결에 가지는 의미를 되새기고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이해 남북정상선언 이행 의지를 다졌다.

동해북부선은 강릉에서 제진역을 잇는 종단철도로 1967년 노선이 폐지된 후 현재까지 단절된 상태로 남아있었으며,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53년 만에 복원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남강릉역에서 강릉역을 거쳐 제진역까지 총 110.9km를 잇는 구간으로 단선 전철로 건설된다. 총 사업비는 약 2조8,520억원으로 향후 사업계획에 따른 적정성 검토와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종합적으로 사업 규모를 확정한 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끊어진 동해선 철도가 온전히 연결돼 남북 경제협력의 기반과 환동해경제권이 구축되고,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동해권 관광, 향후 남북관광 재개 시 금강산 관광 등 국내·외 관광객 유입이 촉진되고,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동해북부선 사업은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일 뿐만 아니라 남북철도 협력을 준비하는 사업으로,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현재 추진 중인 건설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완료하고 내년 말 착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동해북부선 건설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한반도 뉴딜’ 사업이며, 이로써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중심축 하나인 환동해 경제권이 완성돼 대륙과 해양을 잇는 동해안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