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미니태양광센터’ 개소
서울에너지공사, ‘미니태양광센터’ 개소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0.04.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보급사업 내실 강화...18개 설치업체 선정
5년간 하자보수 수행 의무 부여
서울에너지공사가 태양광 보급을 위해 '미니태양광센터'를 개소했다.
서울에너지공사가 태양광 보급을 위해 '미니태양광센터'를 개소했다.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미니태양광 보급확대를 위한 보급지원센터 가동을 본격화했다.

공사는 지난달 31일 미니태양광발전소 설치와 관련해 전반적인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미니태양광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미니태양광센터는 태양광 보급확대를 위한 보급 상담 및 보조금 업무 등 미니태양광 지원사업과 서울시 일자리정책의 일환으로 청년일자리 창출, 신재생에너지 관련 직무수행과 현장경험을 통한 취업역량 배양 등의 취지로 운영된다.

미니태양광센터에서는 △미니태양광센터 방문 시민 응대 △태양광미니발전소 설치 상담 △보급사업 관련 상담 및 안내 △신청서류 검토 △태양광미니발전소 설치현장 확인 점검 등을 수행하며 오는 12월 31일까지 운영된다.

특히 서울에너지공사는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내실화를 위해 금년부터 미니태양광 보급업체를 평가기준에 따라 분류해 18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보급업체는 서울시에 설치하는 미니태양광발전소에 대한 하자 이행 보증증권을 제출하고 5년간 하자보수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공사 관계자는 "센터정비 및 보급업체 선정 내실화를 통해 미니태양광보급사업의 품질이 보다 향상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코로나19를 비롯해 사회적으로 심각한 청년들의 실업난에 청년일자리 창출과 미니태양광보급사업 내실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미니태양광발전소 설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화(070-8858-6040~59) 또는 직접 방문(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118, 대흥빌딩 102호)해 문의하면 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31일 서울 영등포구에 미니태양광센터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서울에너지공사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에 미니태양광센터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