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소셜벤처 투자로 '고용창출 효과' 톡톡
남부발전, 소셜벤처 투자로 '고용창출 효과' 톡톡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0.04.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벤처 10개사 지원, 59명 고용 증대 등 벤처생태계 적극 조성
신정식 사장, "소셜벤처기업 지속 발굴로, 사회적가치 창출 선순환 기여"
부산에 위치한 한국남부발전 본사 전경.
부산에 위치한 한국남부발전 본사 전경.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이 소셜벤처기업을 위한 기금투자로 벤처생태계 확산에 나서고 있다.

남부발전은 다담 4차산업 소셜임팩트 투자조합(이하 ‘다담 투자조합’)을 통한 소셜벤처기업 지원으로 59명에 달하는 고용을 창출했다고 1일 밝혔다.

소셜벤처기업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 등 사회적가치 창출과 경제적 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혁신·성장을 목표로 한다.

다담 투자조합은 소셜벤처기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벤처부의 모태펀드 100억원을 기반으로 2018년 말 결성됐다. 다담인베스트먼트가 펀드 운용사로, 남부발전과 서울시, 대전시 등이 출자조합으로 참여했다.

이후 다담 투자조합은 총 145억원의 펀드를 조성해 소셜벤처기업 육성에 착수했다. 투자조합은 현재까지 11차에 걸친 민간 자문위원회를 개최해 미세먼지 저감필터 생산기업인 ㈜칸필터에 4억5,000만원, 2차전지 개발기업인 스탠다드에너지㈜에 10억원 등 총 10개 소셜벤처기업에 80억원을 투자했다.

투자를 받은 10개 기업은 2019년 말 기준으로 최초 투자시점 대비 고용인원이 59명이 증가하는 등 소셜벤처기업 지원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220V 일반 콘센트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 콘센트'를 출시한 ㈜스타코프에 5억원을 투자하기로 확정하는 등, 에너지 관련 소셜벤처기업 육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소셜벤처기업을 발굴해 벤처기업의 혁신 성장을 돕고, 고용창출과 함께 사회적가치가 창출되는 선순환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