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임신부 전국 최대 마스크 1인 15매 지원
신안군, 임신부 전국 최대 마스크 1인 15매 지원
  • 신안=김형환 기자
  • 승인 2020.03.1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으로 건강한 출산 기원

[국토일보 김형환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관내 임신부 지원용 마스크 1만 장을 확보하고, 1일 2장씩을 기준으로 지원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에 의한 지역의 공중보건위기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재 공적 마스크는 관내 우체국, 농협 하나로 마트, 약국을 통해서 판매되고 있다.

군은 임신부의 경우 감염병에 취약하고 합병증 위험이 높을 뿐만 아니라, 산전 진료 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의료기관 방문을 통한 감염 위험이 높아 선제적 차원에서 마스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신안군에 주소를 두고 보건소에 등록한 임신부로 우선 54명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충분히 지원한다. 신규 임신부의 경우 본인 또는 대리 수령인이 산모수첩 또는 임신확인서, 신분증을 소지하고 관내 보건기관에 방문해 등록하면 마스크는 자택으로 우편 배송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보건용 마스크 지원은 임신부의 건강뿐만 아니라 태아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위한 목적도 있다”며 “군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하여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지난 9일부터 관내 임신부에게 1차로 각각 보건용 마스크 5장, 손소독제 등을 이미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 지원은 1차 지원이 부족하다는 판단 하에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