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계기로 피해복구 최선 다해야"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계기로 피해복구 최선 다해야"
  • 김광년 기자
  • 승인 2020.02.1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 '이슈와 논점' 보고서 발간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가 14일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의 의의와 향후 과제'를 다룬 '이슈와 논점' 보고서를 발간했다.

경북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2017년 11월 15일)한 이후 거의 2년 만에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포항지진특별법’)이 입법화돼 있다.

특별법 제정 이후에도 포항시를 비롯한 피해주민들은 배·보상문제, 흥해읍 등 지진피해지역 재건을 위한 정책적 지원문제 등에 있어 구체적인 방안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지진피해에 대한 지원 및 복구를 위해서는 포항시와 피해주민 지원을 위한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하위법령을 마련해야 하며, 포항시 등 지자체는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복구・부흥사업을 선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나아가 대형재난을 대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간 상호협력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보고서에서는 포항지진특별법의 주요내용을 살펴보고, 입법이후 제기되고 있는 주요쟁점과 포항지진피해 지원 및 복구를 위한 향후 과제를 모색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