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 6.33%… 현실화율은 65.5%
2020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 6.33%… 현실화율은 65.5%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0.02.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표준지공시지가 공시… 전년比 3.09%p↓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전국 공시지가 변동률은 6.33%로, 지난해 대비 3.09%P 하락했다. 최근 10년간 평균 변동률 4.68% 대비 다소 높은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12일 국토교통부는 2020년 1월 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에 대한 가격을 2월 13일 공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약 3,303만 필지에 대한 개별 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며, 재산세 등 각종 조세 및 부담금 부과의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역별로는 서울이 7.89%, 광주 7.60%, 대구 6.80% 등 순으로 상승했으며, 울산이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게 상승했다.

이용상황별로는 주거용(7.70%)의 상승률이 평균(6.33%)보다 높고, 상업용은 작년에 비해 상승률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표준지공시지가 현실화율은 65.5%이며, 2019년 64.8%에 비해 0.7%p 제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용이 64.8%(1.1%p 상향)로 제고됐고, 상대적으로 현실화율이 낮았던 농경지와 임야의 현실화율도 개선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부동산 공시가격의 현실화와 균형성 개선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며 “부동산 공시가격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표준주택 공시가격 공시에 이어 표준지 공시지가에 대해서도 세종시 지역에 대해 시범적으로 공시지가 평가자룔르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표준지공시지가는 전국 공시대상 토지 약 3,353만 필지 중에서 50만 필지를 표준지로 선정했으며, 23만3,000(47.7%) 필지는 도시지역에, 26만7,000(53.3%) 필지는 비도시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공시지가는 17개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해 조사·평가했으며, 2019년 12월 24일부터 2020년 1월 13일까지 공시지가(안)에 대한 열람 및 의견청취 절차를 거치고, 2월 11일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됐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9년 12월 17일 발표한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격 신뢰성 제공방안’에서 제시된 기준에 따라 산정됐다.

표준지 공시지가(안)에 대한 열람 및 의견제출 기간 동안 소유자가 2,477건, 지자체에서 6,100건의 의견이 제출됐다. 이는 전년 대비 41.2% 감소(소유자 △20%, 지자체 △47%)한 것으로, 최근 5년간 평균치와 비슷한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