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도로교통 안전 강화대책 발표… 블랙아이스 사고 위험 구간 집중 관리한다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 강화대책 발표… 블랙아이스 사고 위험 구간 집중 관리한다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0.01.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빙 취약관리구간 약 2배 확대, 자동 염수분사장치
노면홈파기 및 LED 결빙 주의표지 등 확충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 위험 등 겨울철 도로 미끄럼 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7일 국토교통부는 국무회의를 통해 행정안전부 및 경찰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 강화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결빙 취약시간(23시~07시)에 순찰을 강화(4회→6회)하고, 대기온도뿐만 아니라 수시로 노면온도도 측정해 응급 제설작업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시행토록 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또 취약구간 전면 재조사를 통해 상시 응달·안개, 고갯길, 교량 등을 포함해 기존대비 약 2배 수준으로

미끄럼사고 예방 안전시설 중 자동 염수분사시설 예시.
미끄럼사고 예방 안전시설 중 자동 염수분사시설 예시.

취약 관리구간을 확대하고,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인력과 제설창고·장비 등을 추가 확보해 전담 관리팀을 취약 관리구간에 중점 배치한다.

결빙 취약구간에 안전시설도 확충된다. 도로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자동 염수분사시설을 확충하고, 원활한 배수 촉진을 위해 노면 홈파기(Grooving)도 설치한다.

또 새벽에도 결빙 취약구간을 쉽게 알 수 있도록 LED 조명식 결빙주의 표지판을 설치하고 내비게이션과도 연계해 주의 구간을 상시 안내토록 한다.

미끄럼사고 예방 안전시설 중 노면 홈파기 예시.
미끄럼사고 예방 안전시설 중 노면 홈파기 예시.

아울러 배수성 포장, 도로 열선 등 도로결빙 방지 신공법 등을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효과성을 검증해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살얼음 신속탐지 및 즉시알람 등을 위한 기술개발을 위해 관련 R&D도 추진할 예정이다.

대형사고 예방 위한 선제적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사고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결빙사고, 역주행 등 도로 내 돌발 상황을 관리자가 실시간으로 쉽게 감지할 수 있는 스마트 CCTV(올 500대)를 설치한다.

또 사고정보를 후속 운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도로전광표지에 경광등·경고음 기능을 추가하고, 내비게이션에 사고정보를 최대 30초내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는 과적차량 관리 강화를 위해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겨울철 합동 과적단손을 실시하고, 결빙 취약관리 구간에 과속단속 카메라를 우선적으로 설치해 감속운행을 유도한다.

이에 더해 국토부의 지역별 국토관리청을 중심으로 도로관리기관 간 블록형 인력·장비 지원체계를 구축해 결빙·폭설 등 재해에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매년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를 겨울철 안전운전 집중 홍보 기간으로 지정해 도로 휴게소, 관공서 등 현수막 설치나 리플렛 배포 등으로 홍보를 강화할 계획임을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에 마련한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강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의 관리강화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도 안전운행 수칙을 준수토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