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 부산대개조 '본격화'
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 부산대개조 '본격화'
  • 부산=김두년 기자
  • 승인 2019.10.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예타회의서 부산신항 이전 최종선정 밝혀
디젤기관차 470량, 화차 2천량 중정비 기능 이전
기지 이전 사업비 4천974억·토양정화비 1천319억
시설계획 위치도.
시설계획 위치도.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그간 도심을 단절시켜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어온 범천 철도차량기지가 오는 2027년까지 부산신항으로 이전, 부산대개조 프로젝트 추진이 보다 가속화된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최근 기획재정부에서 개최된 예비타당성조사 자문회의 개최 결과, ‘부산 철도차량기지 이전(범천동→부산신항역)사업’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총사업비 1,000억 원 이상의 대규모 신규 사업의 타당성에 대하여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다.

이번 공기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최종 선정은 부산시와 부산도심철도시설이전 추진위원회의 100만인 서명운동, 시민 결의대회, 캠페인, 중앙부처 대상 지속적인 이전 요구 등 민관 협력과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으로 이루어 낸 성과로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1904년 건설된 부산철도차량정비단(일반)은 디젤기관차, 객차, 화차의 중정비(검사하여 정비하고 수선하는 것)를 담당하는 시설이다.

그간 부산철도차량정비단은 100년 이상 부산의 원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부산 도심발전을 저해함은 물론, 이로 인한 지역의 슬럼화 현상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부산의 중심지역이 동서로 단절되어 주거환경이 악화함에 따라 주민들의 이전 요구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이에 부산시는 도심 중앙에 위치한 노후시설의 이전으로 시설 현대화, 도심지 내 토지자원의 효율적 이용 등을 위해 2007년부터 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 방안에 대하여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해 왔다. 정부도 차량정비단 이전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미래철도 차량기지 운영방안 기초 연구 용역)을 수행, 경제성(B/C=1.48)이 있다고 판단하여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사업’은 총사업비 6,293억 원을 투입하여 2027년까지 차량기지를 부산신항역 인근으로 이전하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앞으로 국토교통부 및 한국철도공사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범천 차량기지 이전을 통해 단절된 지역을 도심과 연결하고, 지식기반 산업 등을 위한 혁신 공간으로 조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겠다.”라면서, “이 사업은 부산대개조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부산의 몸통인 원도심의 획기적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