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분야 총집결 ‘에너지 플러스 2019’ 코엑스서 개최
에너지분야 총집결 ‘에너지 플러스 2019’ 코엑스서 개최
  • 선병규 기자
  • 승인 2019.09.1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산업대전∙한국발전산업전,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 인터배터리 등 총 4개 박람회 통합 전시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대한민국 대표 복합에너지전시회,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에너지 플러스(Energy Plus) 2019’ 통합 전시회가 오는 10월 16일부터 18일(금)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에너지 플러스 2019’ 전시회는 ▲한국전기산업대전•한국발전산업전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 ▲인터배터리 등 총 4개 전시회가 통합돼 전시된다.

‘에너지 플러스 2019’는 약 900개 기업이 참여해 1,50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3만여 명의 국내외 업계 종사자들이 참관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4차 산업의 핵심 기술로 주목 받는 이차전지, 전기•발전기자재, 스마트그리드 등 새로운 기술과 제품들도 대거 선보여 에너지분야 최신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통합에너지전시회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한국전기산업대전’과 ‘한국발전산업전’은 국내 최대규모의 발전 및 전력기자재 국제 전시회다.

전시회는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력공사, 한국중부발전 등 발전6개사가 공동 주관으로 효성중공업,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등 전력기자재 리딩기업이 참여하는 가운데, 최신 친환경 및 고효율 에너지제품, ICT를 융합한 솔루션 제품, 마이크로그리드, 산업용 ESS 등 4차산업혁명 트렌드가 반영된 전력기자재와 신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부대행사로는 50개국 100여명의 해외 유망 바이어와 국내 기업 간 1:1 맞춤형 수출상담회를 진행하며, 참가기업의 내수진작을 위해 발전6사 구매 및 설비 담당자 70여명과 국내기업 100여개사 참여로 이뤄지는 발전6사 중기제품통합 구매상담회도 운영한다.

또한, 전시장내 특별 상담장에서는 SK건설, 롯데건설, 한국전력기술 등 국내 전력 및 발전기자재 수요처 10개사를 초청하여 개최되는 ‘수요처 초청 기술교류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기회를 제공한다.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는 스마트그리드 주요 분야인 ESS, 지능형 송배전, EMS 등의 신기술과 국내외 시장 동향 및 전망 확인이 가능하다.

LS산전, 한국전력공사, 레즐러 등 유관 기업의 참여는 물론 ‘전기차 충전 인프라 공동관’을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 주요 기업의 기술 및 서비스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또한, ‘인터내셔널 스마트그리드 컨퍼런스’를 통해 수요관리 비즈니스 모델 확산을 위한 차세대 기술, 시장 및 제도 등을 논의하고, 주요 동남아시아 국가의 스마트그리드 현황 및 국내기업의 진출 방향을 모색, 스마트그리드 표준(안) 공청회를 통해 국내기업의 활성화를 도모한다.

‘인터배터리 전시회’는 국내 유일의 배터리 전문 전시회로, 국내외 전지시장의 미래를 조망하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7회째를 맞이하고 있는 인터배터리는 역대 최대 규모의 참가업체가 참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국내 배터리 기업 (LG화학, 삼성 SDI, SK이노베이션) 3사와 독일 배터리 기업 EVONIC, 미국 자동화 설비 Rockwell Automation 등 세계 각국 유수한 기업이 참가하며,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차세대 전지를 비롯한 소재•부품, 장비, 어플리케이션 등 전 분야에 걸친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계 유수의 전지 산업 전문가를 초청하여 향후 전지 산업의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배터리 컨퍼런스’도 진행된다.

올해 기조연설은 LG화학과 포스코케미칼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네트워킹 나잇’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참가업체와 해외 초청 바이어간 네트워킹의 기회도 마련된다.

이와 함께 참가 업체들에게 수출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참가업체와 해외 바이어간 1:1 비즈 상담회를 진행하여, 박람회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이차전지 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배터리 JOB세미나 및 채용상담회’를 실시하며, 독일 Franunhofer사에서 한-독 기술협력 방안 ‘기술세미나’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돼 있다.

한편, 에너지 플러스 2019은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 시 전시 관람이 무료이며, 모바일로 등록하면 대기하지 않고 입장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에너지 플러스 2019’ 공식 홈페이지(http://www.energyplus.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