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청렴누리문화제 개최… 반부패 청렴문화 선도 공공기관 '면모'
LX, 청렴누리문화제 개최… 반부패 청렴문화 선도 공공기관 '면모'
  • 김준현 기자
  • 승인 2019.09.1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이전기관 등과 함께 3일간 개최
청렴 개그콘서트와 청렴한 인물그리기 등 도내 청렴 문화 전파
지난해 3회 청렴누리 문화제 개막식 장면. (오른쪽 두 번째 류근태 LX상임감사)
지난해 3회 청렴누리 문화제 개막식 장면. (오른쪽 두 번째 류근태 LX상임감사)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부패방지시책평가에서 3회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청렴문화제를 열고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어 이목이 집중됐다.

LX에 따르면 전북 청렴클러스터 협의회(회장 류근태, LX상임감사)는 17일 전북혁신도시 LX본사에서 LX주관의 ‘제 4회 청렴누리 문화제’ 개회식이 개최된다. 행사에는 국민권익위원회 박은정 위원장과 전북 공공기관 협의회 임직원 등 약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7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이번 문화제는 ‘청렴! 위대한 유산’이라는 주제로 첫날 ‘함께하는 하루’, 둘째 날 ‘투명한 하루’, 마지막 날 ‘실천하는 하루’ 등 세 가지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날에는 LX에서 민과 관이 어울리는 개막식 행사와 함께 청렴 특강, 청렴 백일장을 통한 청렴인물 그리기를 선보인다.

둘째 날 LX는 청렴개그콘서트와 클린 건강체험을, 전북도청과 전북대병원에서는 각각 청렴특강과 교육 등을 이어나간다.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농촌진흥청과 전기안전공사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청렴농업 체험과 번개영웅의 청렴이야기를 소개한 후, 전주한옥마을 등에서 청탁금지법과 공익신고자 보호제도에 대한 청렴홍보 캠페인에 나선다.

류근태 LX상임감사 겸 전북 청렴클러스터 협의회 회장은 “반부패․청렴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다양한 문화공연과 토크콘서트를 접목해 친근한 접근을 시도했다”며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이번 행사에 참여해 청렴하고 깨끗한 문화 공감대를 체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공공기관 청렴클러스터 협의회는 한국국토정보공사, 국민연금공단, 농촌진흥청, 전라북도, 전북교육청, 전북대학교병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7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으며, 3년 전부터 전북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11개 기관과 함께 국민권익위원회의 후원으로 ‘청렴누리문화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