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연재해 조기경보시스템’, 재난취약국에 전수한다
한국 ‘자연재해 조기경보시스템’, 재난취약국에 전수한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19.08.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가니스탄 등 9개국 재난관리 담당공무원 연수 실시

재난관리체계·홍수 및 급경사지 조기경보시스템 이론 교육
한강홍수통제소
·부산 조기경보시스템 설치현장 등 실습과정 구성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대한민국 보유 자연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이 9개 재난취약국에 전수된다.

행전안전부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원장 성기석)은 오는 26일부터 9월 10일까지 16일간 재난취약 9개국 재난관리업무 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자연재해 조기경보시스템과정’ 연수를 실시한다. 9개국은 아프가니스탄, 코스타리카, 온두라스, 인도네시아, 요르단, 네팔, 파키스탄, 스리랑카, 태국 등이다.

이번 연수과정은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공동으로 기획, 2018년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가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정보통신기술 기반 재난관리체계 중 비용대비 효과가 우수한 조기경보시스템에 대한 교육을 통해 참가국의 자연재해를 줄이고자 추진하게 됐다.

주요 연수 내용은 우리나라의 재난관리체계와 홍수 및 급경사지 조기경보시스템에 대한 이론 강의를 비롯 한강홍수통제소와 부산지역 조기경보시스템 설치현장을 방문하는 실습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행안부는 이번 교육은 공주 신청사로 이전한 이후 실시하는 첫 번째 국제교육과정으로 동시통역시설 및 재난안전체험을 할 수 있는 4D 재난영상시설을 갖추고 있어 교육효과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연수기간 중 문화탐방도 병행, 우리나라에 대한 이해와 친밀도를 높이고 참가국과의 우호협력 증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