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시세 반값 ‘기숙사형 청년주택’ 입주자 모집
국토부, 시세 반값 ‘기숙사형 청년주택’ 입주자 모집
  • 하종숙 기자
  • 승인 2019.07.3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서울 구로·성동구 이어 종로·서대문구 기숙사형 청년주택 공급

서울 종로·서대문구 238명 모집, 시세 반값으로 최대 6년 거주
8월 9일부터 4일동안 접수·입주자격 심사… 8월 말부터 입주 가능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자료제공=국토교통부.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지난 3월 서울 구로구 및 성동구에 이어 종로구와 서대문구에서 기숙사형 청년주택 입주자 모집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8월 9일부터 서울 종로구·서대문구에 소재한 기숙사형 청년주택에 입주할 청년 238명에 대한 모집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18.7.5)’에 따라 대학생·청년의 주거안정을 위해 도입한 사업으로 기존 주택을 매입해 생활편의시설 등을 설치한 후 기숙사와 유사하게 운영하는 ‘학교 밖 소규모 분산형 기숙사’다.

지난 3월 서울 구로구·성동구에서 1·2호 기숙사형 청년주택이 처음 문을 연 데 이어, 이번 8월에는 서울 종로구와 서대문구에서 3~5호 기숙사형 청년주택이 입주자를 맞이하게 됐다.

이번 공급되는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한국주택토지공사(LH)에서 운영·관리하는 주택으로,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대학이 밀집된 지역에 공급된다.

청년들의 선호를 고려해 침실·욕실 등은 개인공간이 보장되도록 했을 뿐만아니라 냉장고·세탁기·가구류 등 생활에 필요한 기본 집기도 실별로 구비했다. 입주자 안전을 위해 24시간 상주 관리인력이 배치, 주택을 돌볼 예정이다.

기숙사비는 1인실 기준 보증금 60만원, 관리비 포함 월 임대료 30만원대로 시세의 50% 이하이며, 신청자격 유지 시 최대 6년까지 거주 가능하다.

입주대상은 본인과 부모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3인 기준 5,401,814원) 이하인 서울·경기 소재 대학의 대학생 및 대학원생과 만 19~39세 청년이며, 입주신청자 중 소득수준 등을 고려하여 입주 우선권을 부여한다.

입주 희망 청년은 8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동안 LH 온라인 청약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입주자격 심사 등을 거쳐 8월 23일 선발결과를 발표, 8월말부터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국토부 최아름 공공주택지원과장은 “앞으로도 대학생·청년을 위한 기숙사형 주택을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며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주거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