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복합주민공동시설 통합설계 추진···공동체 문화 확산 기대
행복청, 복합주민공동시설 통합설계 추진···공동체 문화 확산 기대
  • 황호상 기자
  • 승인 2019.06.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복합시설·교육시설 통합설계로 예산 절감 기대

[국토일보 황호상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복합주민공동시설(복합커뮤니티센터)과 학교시설 등이 통합 설계·건립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복합커뮤니티 건립 시 유·초·중·고교와 공원을 인근에 배치하는 통합설계를 향후 건립되는 다른 복합시설 전체에 적용한다고 19일 밝혔다.

그 동안은 행정·복지·체육·문화시설 등을 한 건물에 복합화하는 복합시설 건립을 추진해 이들을 따로 추진하는 경우보다 예산 절감과 통합적인 서비스 제공 등 많은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이에 학생이 많이 이용하는 도서관 등 문화시설과 체육시설의 이용을 활성화하고 유치원·초등생의 등·하교 시 도움을 주는 학부모나 어르신들이 여유 시간에 복합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효과를 보다 높이기 위해 복합시설과 학교 등을 통합 설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행복청은 지난해부터 해밀리(6-4생활권) 복합커뮤니티에 대해 시범적으로 통합설계를 진행, 올해 6월에 착공하고, 향후 건립되는 합강리(5-1생활권), 산울리(6-3생활권) 등 남은 6개 생활권 전체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해밀리 복합시설은 ‘숲속의 숲’을 개념으로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와 공원 등을 인근에 배치하고 초·중·고등학교와 복합시설 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인공암벽장, 달리기 원형주로를 설치하고 도서관에는 계단식 열람공간을 조성하여 학생들의 이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통합설계는 학생과 학부모 등 주민들의 복합시설 이용률을 높이고 학생들과 주민·어르신들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상호 존중의 공동체 문화가 만들어 지고 중복설계가 없어져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행복청 권상대 공공건축추진단장은 “복합시설 통합설계가 공동체 문화형성 등 여러 가지 효과가 많은 만큼, 다른 신도시 등 전국적으로 많이 전파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