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공간정보 활용 스마트 건설 업그레이드 나섰다
건설연, 공간정보 활용 스마트 건설 업그레이드 나섰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19.05.1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토지리정보원과 공간정보 분야 MOU 체결

건설연 ‘SOC실증연구센터’서 연구인프라 공동 활용
측량제도 개선 방안 구축 공조·신기술 적극 발굴 등 협력
한승헌 원장 “건설산업 고도화에 정밀 공간정보 활용은 필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승헌 원장이 국토지리정보원 유기운 원장(오른쪽 6번째부터)이 업무협약 체결 후 양 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승헌 원장이 국토지리정보원 유기운 원장(오른쪽 6번째부터)이 업무협약 체결 후 양 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이하 건설연)이 스마트 건설산업 도약을 위해 공간정보 활용에 박차를 가한다.

건설연 한승헌 원장은 15일 국토지리정보원 유기윤 원장과 국가 공간정보 기술 및 산업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국토지리정보원 청사에서 체결, 스마트 건설산업 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공간정보는 미래 건설산업의 발전 동력이다. 스마트 건설과 자율주행차량용 도로기술 개발 등을 위해서는 정밀한 공간정보의 확보 및 활용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건설분야 유일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건설연과 국가 공간정보 구축 및 관리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이 국가 공간정보 기술 및 산업 발전을 위해 손을 잡았다.

우선 국토원의 정밀도로지도 제작 장비인 이동형측량시스템(MMS)을 건설연의 ‘SOC실증연구센터’를 활용, 검증하는 등 연구인프라를 공동 활용한다. 스마트 건설 산업 발전에 선행돼야 할 측량제도 개선 방안 구축도 공조할 예정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이 2020년부터 운영 예정인 ‘국토관측전용위성’에서 취득하게 될 공간정보의 활용 협력은 물론, 지하시설물 및 노후시설물 관리에 필요한 공간정보 활용, 스마트시티·공간 디지털 트윈(물리적인 사물과 컴퓨터에 동일하게 표현되는 가상 모델) 기술 개발 등 신산업, 신기술 분야를 적극 발굴하고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건설연 한승헌 원장은 “건설산업 고도화에 정밀 공간정보의 확보와 활용은 필수적”이라며 “양 기관 협력을 통해 국가 공간정보 기술 발전은 물론 건설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