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측정을 드론으로'… 공공분야 드론 인력 대거 '확장'
'미세먼지 측정을 드론으로'… 공공분야 드론 인력 대거 '확장'
  • 김준현 기자
  • 승인 2019.03.2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산림·농업 등 10개 신규 분야 300명 임무특화형 교육 실시
가상현실(VR) 통해 화재․오염․특수지형 재현…운용능력 향상 기대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미세먼지 측정 드론을 비롯한 안전·치안·국방 등 다양한 공공분야의에서 드론을 운용하는 인력의 현장운용 능력이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및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공분야 드론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한 ‘2019년도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을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임무특화형 교육이란 공공분야에서 현장에 즉시 활용 가능한 수준까지 능력을 배양하는 교육이다. 기본 비행교육에 영상편집·가공, 재난지역 특수비행 및 고난이도 시설물점검 등의 업무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목표를 둔다.

국토부는 사업용 드론시장의 초기수요를 국방·치안·환경·안전·측량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2021년까지 4,000대 수준 관리 계획을 잡고 있다.

다만 드론 조종이 어렵거나 획득한 영상을 가공하려 해도 전문성 부족으로 업무에 즉시 사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현장에 요구되는 능력에 알맞는 일종의 신산업 특화 직무교육을 실시하게 됐다.

교육 순서는 기본소양인 드론 비행조종교육을 우선 실시하고, 이후 조종능력을 갖춘 대상자에 대해 소프트웨어 조작 등 고도화된 업무능력을 길러준다.

임무특화교육 과정은 교육대상 기관의 소속지원, 드론 전문교육기관의 비행전문가, 교통안전공단의 교육전문가 등의 다양한 참여를 통해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활용해 화재·오염·특수지형 등 현실에서 갖추기 어려운 환경을 가상으로 구현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 교육의 질 향상과 이종산업과의 융합이 기대된다.

2019년 임무특화 교육 분야.(자료제공:국토부)
2019년 임무특화 교육 분야.(자료제공:국토부)

국토부는 올해부터 임무특화 교육과정을 4개에서 10개 분야로 확대하고 교육대상 인력도 100명에서 300명으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이 중 미세먼지 측정 등 환경분야를 비롯한 교통·산림·농업분야 등이 올해 처음으로 실시된다.

국토부 오원만 첨단항공과장은 "국토부의 교육인프라로 구축 중인 복합 교육훈련센터가 내년에 준공될 예정"이라며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2단계로 확대·발전 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