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사로잡는 관광지 인근 오피스텔이 뜬다
사계절 사로잡는 관광지 인근 오피스텔이 뜬다
  • 이경옥 기자
  • 승인 2019.03.1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부산, 대구, 인천 청라 등 지역 대표 관광지 인근 오피스텔 단지 속속 분양 앞둬
이안 테라디움 광안 주경투시도.
이안 테라디움 광안 주경투시도.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뛰어난 자연경관 등을 갖춘 유명 관광지 인근 오피스텔이 시장에서 인기를 높이고 있다.

주거 쾌적성이 우수해 실거주자에게 인기가 높을 뿐 아니라, 여가 및 휴식을 즐기기에도 좋아 최근 늘어나고 있는 세컨하우스 수요자들에게서도 많은 선택을 받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유명 관광지는 관광객 증가에 따른 경제활성화가 지역 발전에도 영향을 미치고, 관광산업 관련 종사자들의 신규 인구 유입으로 이어지는 만큼 수요 증가 및 부동산 가치 상승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곳에 들어서는 오피스텔은 풍부한 유동인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편의시설까지 갖춰 생활도 편리하다는 장점을 갖는다.

실제 분양시장에선 이들 오피스텔의 성적이 좋았다. 지난해 5월, 인천광역시 송도국제도시 내 유명 휴가지로 꼽히는 센트럴파크 인근에서 공급된 ‘송도 더샵 트리플타워 오피스텔’은 평균 6.08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약 37만㎡ 규모로 조성된 센트럴파크는 국내 최초의 해수공원으로여름철에는 수상택시, 카약 등 수상레포츠를 이용할 수 있는 관광지이다.

또 지난해 10월 전북 전주시 완산구에서 공급된 ‘전주 유탑유블레스 리버뷰’는 차량 기준 5km대 거리에 전주한옥마을이 위치해 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평균 25.2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관광지로 손꼽히는 지역들은 관광 수요는 물론 파생되는 경제 인구까지 유입되면서 수요가 풍부해져 임대 수익률은 물론 공실 걱정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특징이다”고 전했다.

이달 분양시장에서는 부산, 대구, 인천 청라 등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관광지 인근에서 오피스텔의 공급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부산 대표 관광지인 광안리 해변과 부산국제영화제가 개최되는 영화의 전당 등과 인접한 부산광역시 수영구 일원에서는 이달 15일 ‘이안 테라디움 광안’이 분양될 예정이다.

대우산업개발이 짓는 이 단지는 부산시 수영구 민락동 177-3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19층, 1개 동, 전용면적 20~28㎡ 총 160실 규모의 오피스텔이다. 전 실이 1룸과 1.5룸 타입으로 설계되며 조망을 극대화하는 비치프론트뷰를 대부분의 실에서 확보해 광안리 해변과 광안대교의 영구 조망이 가능하다. 단지는 광안리 해변과 바로 맞닿은 입지에 들어서며, 부산 대표 복합 상업·업무지구인 센텀시티를 차량으로 약 10분대에 닿을 수 있다.

대구를 대표하는 테마파크 이월드와 165㎡로 조성된 두류공원과 인접한 대구광역시 달서구 일원에서는 이달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가 분양될 예정이다. 달서구 성당동 223-8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아파트 전용면적 84㎡ 222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50㎡ 71실로 구성된다. 단지 인근에는 관문시장, 홈플러스(남대구점), 대구문화예술회관 등이 위치해 있다.

비슷한 시기 대구의 대표적 관광지 중 한 곳인 된 수성못과 수성유원지, 수성 아르떼랜드와 인접한 대구광역시 수성구 일원에서는 이달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가 분양될 예정이다. 수성구 두산동 81-2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49층, 아파트 2개동, 오피스텔 1개동 등 총 5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09㎡·펜트하우스 총 322가구, 오피스텔은 84㎡ 168실이다.

100만여㎡의 청라호수공원이 갖춰져 서울 근교 도심 휴가지로 떠오르는 인천광역시 청라국제도시 일원에서는 이달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플러스’가 분양될 예정이다. 청라국제도시 C3-10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27층, 총 468실 규모로 조성된다. 청라호수공원과 맞닿아 있으며, 453m 높이의 전망 타워로 조성 예정인 청라시티타워와도 인접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