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건설현장 등 철저한 점검 당부…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주력
정부, 건설현장 등 철저한 점검 당부…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주력
  • 하종숙 기자
  • 승인 2019.02.1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주간(2.17.~2.23.) 안전사고 주의보 ‘당부’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건설현장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점검 등 특별주의보를 발령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한낮의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우수(雨水, 2.19.)를 지나는 2월 하순부터는 해빙기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해빙기에는 겨우내 땅 속으로 스며들어 얼었던 수분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낙석이나 붕괴 사고의 위험이 높아진다.

최근 10년간(‘08~’17년)간 발생한 해빙기(2~3월) 안전사고는 총 45건으로 20명(사망 8명, 부상 12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사고 건수는 절개지‧낙석위험지구에서 절반 가까이(22건, 49%)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건설공사장에서 흙막이 벽 붕괴 등으로 대다수(18명, 90%) 발생했다.

또한 해빙기에 발생하는 안전사고는 낙석이나 붕괴로 인해, 대규모 인명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건설공사장에서는 주변 도로나 시설물에 균열이 생겼거나 땅이 꺼지는 등의 이상 징후가 있는지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특히 공사가 진행 중인 비탈면 위쪽에는 하중을 증가시키는 차량 주차나 모래 등 자재를 쌓아두지 않도록 주의한다.

절개지·낙석위험지구에서는 바위와 흙이 흘러내릴 위험은 없는지 확인하고 낙석방지망 등 안전시설의 훼손 여부를 살핀다.

아울러 생활 주변에서 축대나 옹벽이 배부름 현상으로 부풀었거나 떨어져 나간 곳은 없는지 잘 살펴볼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