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한국대표 건축가 김인철 부산 총괄건축가로 위촉
오거돈 시장, 한국대표 건축가 김인철 부산 총괄건축가로 위촉
  • 김두년 기자
  • 승인 2019.02.1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부산시, 민간전문가 및 공공성 확대로 부산형 건축 대혁신 가속화
건축가 김인철
건축가 김인철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부산광역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김인철 아르키움 대표(사진)를 부산시 초대 총괄건축가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4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김인철 총괄건축가와 신임 건축정책위원 30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민선7기 부산시는 ‘사람이 행복한 건축, 매력적인 부산’을 모토로 민간전문가 참여와 공공성 확대 등 부산형 건축 대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개발 위주 건축이 이뤄지고, 특히 공공건축의 경우 공급자 위주의 행정편의적이고 천편일률적인 디자인으로 부산시 건축행정에 시민 참여가 제한되는 등의 한계가 있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민선7기는 도시 난개발 상징으로 사업허가 때부터 많은 민원을 야기한 일부 뉴스테이 사업 전면 재검토하고, 장기간 표류하던 롯데타워를 공중 수목원으로 건립하도록 하는 등 지역 건축혁신에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다.

부산시는 이러한 부산형 건축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패러다임 전환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민간 전문가 참여 확대와 건축의 공공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김인철 총괄건축가와 건축정책위원을 위촉했다.

총괄건축가는 부산시에서 시행하는 건축·도시 관련 기획 및 설계업무에 대한 조정, 건축정책에 대한 자문과 사업추진 부서간 업무조정·소통·자문·실행과정을 지원하고, 공공건축가 및 건축정책위원회와의 유기적 협업으로 건축 대혁신을 도모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앞으로 북항재개발, 경부선 철도 지하화, 사상-해운대간 지하고속도로 건설, 2030 등록엑스포 유치 등으로 부산의 도시 공간 구조가 그야말로 상전벽해의 모습으로 바뀔 것”이라며 “지금이 부산의 새로운 100년을 위한 부산형 건축 대혁신을 준비할 최고 기회인만큼 품격 높은 건축문화 조성과 건축의 공공성 확대, 공간복지 실현 등 사람이 행복한 건축, 매력적인 부산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인철 총괄건축가는 중앙대학교 공과대학 건축학부 교수,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우대겸임교수와 2018년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총괄건축가를 역임한 바 있으며, 김수근문화상, 한국건축문화대상 및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아르키움 대표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