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스마트워크 시대 개막’ 선언
K-water, ‘스마트워크 시대 개막’ 선언
  • 이경운 기자
  • 승인 2010.11.0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 최초… 첨단 정보통신 인프라 활용 업무생산성 향상

K-water는 4일 대전 본사에 공기업 최초로 첨단 정보통신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하고 ‘스마트 워크(smart work)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워크는 최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수행토록 하는 새로운 개념의 근무형태다.

K-water는 본사, 교육원(대전시 유성구), 수도권본부(과천시), 전남본부(광주시) 등 4곳에 영상회의설비 등이 갖춰진 스마트워크센터를 만들어, 출장이나 교육중에 있는 직원도 원격업무수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스마트 워크의 취약점인 정보유출 방지를 위해 자체 웹 하드와 보안 USB를 사용하고, 개인 저장기록 자동소거 S/W를 설치하는 등 정보보호 대응체계 고도화에도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최원식 K-water 관리본부장은 “스마트워크 시범도입으로 업무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고, CO2 배출량도 연간 32톤 이상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며 “탄력근무제, 근무시간 선택제, 집중근무제 등을 더욱 활성화해 일하는 방식을 선진화하고 업무 몰입도를 높일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