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교정시설 조성공사 본격화
영등포교정시설 조성공사 본격화
  • 홍성일 기자
  • 승인 2008.06.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공사, 특수목적법인 '비채누리' 설립

SK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영등포 교정시설 이전 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이 설립됐다.

한국토지공사는 9일 영등포 교정시설 이전 PF사업을 위해 비채누리라는 프로젝트회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비채누리는 전체 사업비 1조6,321억원을 투입해 대체교정시설 신축공사와 현재 교정시설부지에 연면적 44만2,944㎡ 규모의 대단위 복합단지에 주거, 문화, 상업, 업무시설이 공존하는 서울 서남권 지역중심의 복합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천왕동 지역으로 이전할 교정시설의 경우 주변 환경과 어울리는 주민친화적인 첨단 이미지를 구현하고 지역주민들에게 친근한 휴식공간을 제공될 수 있도록 건축할 예정이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낡은 교정시설을 이전하고 그 자리에 주민편익, 지역 문화 확충 등으로 도심재생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추구하기 위해 비움과 채움의 공간을 의미하는 비채누리를 법인명으로 채택했다"면서 "이번 교정시설 신축과 이전 적지인 영등포 교정시설 재생은 대도시가 안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첫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11월에 착공에 들어가서 2010년 5월경 완료될 예정이며 현 교정시설 부지는 2011년 이후 개발에 들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