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건설
국토부, 하천설계기준 전면 개정… “국지성 호우·홍수 대비”내진설계시설 확대 및 내진 성능 목표도 특등급 상향 조정
김준현 기자  |  kjh@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4  09:04: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정부가 기후변화와 도시 침수 등에 대비, 국토의 홍수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하천 설계기준을 전면 개정한다.

이번 개정안을 마련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지자체,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학회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또 공청회 개최, 내진설계 관련 행정안전부 협의 등 다각적인 검토를 거쳐 보완된 개정안이 최종적으로 지난 해 12월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새롭게 개정된 하천 설계기준에는 침수 저감을 위해 하천과 그 주변의 수량을 함께 분석하는 기술을 반영(내수침수예측시스템, 최적연계운영체계)하고, 저지대, 반지하 주택 등 시가지 유역의 특성을 고려해 하천 정비계획을 수립토록 규정하는 등 상습 도시 침수지역에 대한 홍수대책과 기준을 강화했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한 국지성 호우 등의 피해에 대비해 기후변화 시나리오 및 지역빈도 해석 등을 새로 포함시켰다.

지금까지 하천의 등급(국가하천, 지방하천)에 따라 일괄적으로 적용되던 치수계획 규모를 하천 주변의 사회‧경제적 가치와 인구밀도 와 같은 중요도에 따라 달리 설정하도록 ‘선택적 홍수방어’도 규정했다.

그밖에도 최근 경주 및 포항 등지에서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는 등 국내 지진의 규모와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하천의 내진설계를 강화했다. 내진 성능 목표는 내진특등급 신설 기준 재현주 200년이다. 또 국가하천의 다기능보(높이 5m이상), 수문, 수로터널(통수단면적 50㎡이상)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기존 치수와 이수 위주였던 설계기준에 하천환경계획을 신설하는 등 환경‧생태 기준을 강화했다. 수량뿐만 아니라 수질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고려토록 규정했다.

국토부 강성습 하천계획과장은 “이번 개정은 국토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이수‧치수, 환경적 측면을 고루 반영한 10년만의 성과로서, 국민이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안전한 하천을 조성하는 데 큰 몫을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성환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고 더 싸고 더 안전하다” 송영길 의견 반박
2
아이에스동서, 올해 대구·울산·부산서 5천 가구 분양
3
서울 접근성 개선된 3기 신도시 '빌리브 하남' 지정계약 열기 뜨거워
4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내실경영 강화… 올해 지역주택조합 1만6천여세대 착공 예정
5
2019년 남양주 첫 더샵아파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2월 분양
6
'마·용·성' 잇는 강북 로또··· 청량리 역세권 개발 스타트
7
GS건설·현대산업개발 '비산자이아이파크' 실수요자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