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한국에너지재단,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 실시사회적경제조직, 사회복지시설, 취약가구 총 2,150kW 무상 지원
김준현 기자  |  kjh@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2  06:28: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사진은 2차년도 한전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으로 전북 진안군에 설치된 진안 고원협동조합 발전소(85.68kW)이다.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이 농어촌 소재 사회적 경제조직, 사회복지시설 및 취약계층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상으로 지어주는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 3차년도 사업을 시작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한국전력공사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기부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50억원으로 읍·면 지역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우려가 있는 농·어업인들에게 일자리 창출, 소득증대, 전기요금 절감 등을 통한 자립기반 지원을 위해 기획된 사업이기도 하다.

에너지재단은 지난 1, 2차 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 경제조직 49개소, 사회복지시설 72개소, 가구 165개소에 총 3,437kW를 지원했고, 3차년도인 올해는 발전시설 설치 입지 여건과 태양광 경제성 등을 검토해 사회적 경제조직 30개소에 총 1,800kW, 사회복지시설 50개소, 취약계층 100가구에 총 350kW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줄 예정이다.

에너지재단은 지원을 희망하는 전국 농어촌의 사회적 경제조직 및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22일 대구, 25일 광주, 28일 서울에서 사업설명회를 연다.

한편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사회적 경제조직이나 사회복지시설은 에너지재단의 신청시스템을 통해 내달 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저소득 취약가구는 홈페이지 공지를 참고해 지자체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성환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고 더 싸고 더 안전하다” 송영길 의견 반박
2
아이에스동서, 올해 대구·울산·부산서 5천 가구 분양
3
서울 접근성 개선된 3기 신도시 '빌리브 하남' 지정계약 열기 뜨거워
4
2019년 남양주 첫 더샵아파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2월 분양
5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내실경영 강화… 올해 지역주택조합 1만6천여세대 착공 예정
6
'마·용·성' 잇는 강북 로또··· 청량리 역세권 개발 스타트
7
똘똘한 한채 쏠림현상 커져··· 대형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