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부산시,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첫 걸음건설근로자 임금체불 및 퇴직공제부금 허위신고 등 누락 방지 기대
부산=김두년 기자  |  donye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5:0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단말기 설치 사진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부산광역시는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인 건설근로자공제회와 함께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추진해 지난달 30일 부산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에서 시행 중인 '양산수관교 정비공사' 건설현장에 ‘전자카드제’ 단말기 1호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전자카드제’는 건설근로자가 건설현장에 설치된 단말기에 전자카드를 태그하면 실시간으로 출·퇴근 내역이 기록되고, 이를 바탕으로 시공자가 건설 근로자의 퇴직 공제부금까지 신고할 수 있는 체계적인 인력관리 제도다.

이로써 상대적으로 약자의 지위에 있는 건설근로자의 임금 체불 방지와 더불어 사업자의 퇴직금 허위 신고 및 신고 누락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체계적인 근로 상황 관리를 통해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동안 부산시는 전자카드제 도입을 위해 공제회, 서울시와 수차례에 걸친 실무협의 끝에 지난 4월 공제회와 단말기 무상지원, 관계자 교육 공제회 주관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시범적으로 부산시에서 신규 발주하는 50억원 이상 공사 현장 12개소에 도입을 추진, 이번 '양산수관교 정비공사' 건설현장에 1호 단말기를 설치했다. 나머지 대상 사업장에도 곧 설치할 예정이며 시범사업 운영성과를 분석해 향후 이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부산시 건설행정과 황석중 과장은  “전자카드제 확대를 통해 건설근로자 보호는 물론 안전한 건설 현장 조성과 남아있는 부조리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한화건설,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17일부터 계약실시
2
대규모 교통호재 타고 일산 집값, ‘탄력’
3
비규제지역 ‘춘천∙인천∙부천’, 풍선효과 누리며 분양시장서 ‘인기’
4
‘일산자이 3차’가 통 크게 쏜다… 벤츠 등 빅 이벤트 진행 중
5
비수기 한파 불구...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 II’ 견본주택 인파
6
동서발전, 갑질 근절을 위한 新윤리경영 선포식 개최
7
인천 1호선 연장 최대수혜 '검단신도시 우미린더퍼스트' 분양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