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건설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한 마을관리 협동조합 본격 육성7일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인천 만부마을 등 4곳에서 주민교육 등 순차 진행
김준현 기자  |  kjh@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3: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정부가 도시재생의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마을관리 협동조합 육성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새마을금고 중앙회, 신협 중앙회와 함께 7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대강당에서 ‘마을관리 협동조합’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6일 밝혔다.

마을관리 협동조합은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 발표에 따라 국토부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에 설립 지원을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협동조합이다.

이는주민이 주도적으로 협동조합을 만들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마을에 공급되는 임대주택, 생활SOC 등을 관리한다. 또한 태양광서비스, 마을상점, 아이돌봄 등의 업무를 추진한다.

국토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에 마을관리 협동조합 육성과 생활SOC 공급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마을관리 협동조합을 지역밀착형 생활SOC의 운영․유지․관리 주체로 적극 육성한다는 입장이다.

업무협약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국토교통부는 마을관리 협동조합의 육성을 위한 재정적·정책적 지원을 실시하고, 마을관리 협동조합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내 생활SOC 등의 운영관리 주체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실시한다.

우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도시재생 지원기구로서 마을관리협동조합설립 및 운영을 지원하고, 생활SOC의 운영․관리 등 주민역량제고를 위한 각종 교육시행 및 기존 사회적 경제 주체와의 네트워크 구축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새마을금고와 신협은 마을관리협동조합의 투명한 운영 및 사업계획 수립, 홍보 등을 지원하고, 생활SOC 공급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될 수 있는 지역공헌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업무협약(MOU) 체결을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함께 마을관리 협동조합의 성공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무엇보다 마을관리 협동조합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4곳인 인천 만부마을, 안양 명학마을, 충주 지현동, 공주 옥룡동에서 주민교육, 사업계획 수립 등을 순차적으로 실시해 내년 상반기에는 마을관리 협동조합 운영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한화건설,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17일부터 계약실시
2
대규모 교통호재 타고 일산 집값, ‘탄력’
3
비규제지역 ‘춘천∙인천∙부천’, 풍선효과 누리며 분양시장서 ‘인기’
4
‘일산자이 3차’가 통 크게 쏜다… 벤츠 등 빅 이벤트 진행 중
5
비수기 한파 불구...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 II’ 견본주택 인파
6
동서발전, 갑질 근절을 위한 新윤리경영 선포식 개최
7
인천 1호선 연장 최대수혜 '검단신도시 우미린더퍼스트' 분양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