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회는 지금
윤준호 의원, 정책이주지의 도시 재생을 위한 법안 발의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김광년 기자  |  knk@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09:24: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윤 준 호 의원

[국토일보 김광년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이 정책이주지의 신속한 도시재생을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6일 대표발의했다.

법안의 주요 개정내용은 ‘도시재생선도지역의 지정 기준에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지역과 저층고밀・기반시설 부족 상황의 정책이주지를 법조항에 명시함으로써 신속한 도시재생에 기여하려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 6·13 해운대을 보궐선거 후보 시절 ‘반송・반여동은 과거 정부의 잘못된 이주정책으로 주거환경이 악화된 정책이주지 지역이다’로 주거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윤 의원은 정책이주지(반송・반여 등)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법안 제정을 공약사항으로 내걸었으며, 당선 이후 정책이주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법안 마련을 위해 고심해왔다.

반송・반여동은 1968년 부산직할시 정책 이주 지역으로 선정된 후 시내 수재민과 철도 연변 철거민이 집중 이주해 들어왔다.

특히 1990년대 주택 개량을 위한 임시조치법`에 의해 건폐율 90%, 용적률 400%로 법이 완화되며 반송·반여동에는 불량 주택이 난립했고 거주자들은 한층 더 소외됐다. 민간에 주거지 개선을 위탁하기 위한 정부의 제도 완화가 오히려 현지 거주민을 방치하고 소외시키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토지주택연구원에 따르면 인구 50만명 이상의 대도시로 국한하면 전국에 총 49개의 정책이주지가 있으며, 30만명 이상의 중소규모 도시에도 정책이주지가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윤준호 의원은 “반송・반여동뿐만 아니라 전국의 정책이주지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공적자금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하고, 정책이주지 주거환경개선에 주민부담이 최소화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개정안은 공약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 지난 여름 반송으로 이사해 주민들과 직접 소통한 결과다. 주민으로 느낀 주거환경문제들의 개선 필요성을 제기함과 동시에 전국의 모든 정책이주지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한화건설,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17일부터 계약실시
2
대규모 교통호재 타고 일산 집값, ‘탄력’
3
비규제지역 ‘춘천∙인천∙부천’, 풍선효과 누리며 분양시장서 ‘인기’
4
‘일산자이 3차’가 통 크게 쏜다… 벤츠 등 빅 이벤트 진행 중
5
비수기 한파 불구...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 II’ 견본주택 인파
6
동서발전, 갑질 근절을 위한 新윤리경영 선포식 개최
7
인천 1호선 연장 최대수혜 '검단신도시 우미린더퍼스트' 분양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