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한국감정평가사협회, 베트남과 토지관리제도 협력 강화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 협회 방문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13:15: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과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부동산연구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에서부터 일곱 번째 베트남 대표단 트란 김 청 단장, 여덟 번째 한국감정평가사협회 김순구 회장, 아홉 번째 한국부동산연구원 임의택 원장)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는 7일 14시 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단장 트란 김 청)이 협회(서울시 잠원동 소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대표단은 우리나라의 토지관리제도를 참고해 베트남의 토지행정 및 경제정책을 발전시키기 위한 방향을 모색하고자 협회를 방문했다.

협회는 베트남의 지속가능한 토지경제제도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의 토지관리제도(토지평가, 관리, 조세)에 대한 정보교류와 상호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회는 한국부동산연구원과 함께 대표단에게 ▲ 한국의 토지감정평가제도 및 관련 법·제도 ▲ 감정평가기법 ▲ 공시지가제도에 대한 감정평가사와 협회의 역할에 대해서 소개했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장은 “이번 방문이 베트남의 토지관리제도 발전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향후 베트남 정부와 감정평가 산업 협력모델을 발굴하는 등 상호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는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우수한 감정평가제도와 공시지가제도가 해외에 널리 전수될 수 있도록 국제교류협력을 확대함으로써 민간 외교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청약제도 개편 임박··· 막차·첫차 분양단지 '눈길'
2
한전, 우리사주조합 설립 위한 창립총회
3
GS건설 '자이', 닥터아파트 2018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 1위
4
세종시 프리미엄 입지 ‘한신더휴 리저브 Ⅱ’ 12월 분양
5
내년도 지역 생활SOC예산 50% 증가...지자체는 시큰둥
6
LH, 노후산단 재생사업 최초 리츠 영업인가 취득
7
[2018 한국국제승강기엑스포] 11월 14일 개막… 국민안전.산업진흥 견인한다